• WC220928
    WEEKLY CLOSET 짧은 치마를 입고 강력한 시즌 트렌드 중 하나, 바로 미니 스커트! 가을에는 이 미니 스커트에 부츠를 신고 유행의 정점에 올라가보세요.
  • 15초룩북
    SNACK FILM [15초 룩북] 남자 셔츠 ▶ DO남자의 셔츠 🙋🏻‍♂️👔 요즘 뽀이들은 셔츠를 어떻게 입는지, 똥꼬발랄한 스타일링을 참고해보세요.
  • MD220923
    MARKETER'S DIARY 입어보니 알겠더라고! 무엇이든 경험해봐야 그 진가를 알 수 있죠. 바스통의 제품처럼 말입니다. 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져보고, 몸으로 느껴봐야 그 맛을 알 수 있었던 바스통의 셔츠를 소개합니다.
  • WC220914
    WEEKLY CLOSET 달려라 하니 뜀박질하기 좋은 날씨! 운동도 하고 인스타 감성샷도 남길 수 있는 한강 러닝 룩을 완성해보세요.
  • MD_220908
    MARKETER'S DIARY 안 지겨운 신발 발 빠르게 여기저기 뛰어다니는 마케터가 일주일에 네 번은 신는다는 그 신발! 무엇이 매력인지 같이 알아보시죠.
MARKETER'S DIARY

입어보니 알겠더라고!

바스통이 만들면 다릅니다.

지난 7일 [바스통] 22FW 프리뷰 행사를 다녀왔다. 드디어 첫 외근! 날은 더워도 마음만은 선선했던 하루.

바스통을 처음 알게 된 건 위즈위드를 입사하고 난 뒤였다. 잘 만든 건 알겠지만 도매스틱 답지 않은 가격. 첫인상은 그랬다. 해외 브랜드에 비하면 합리적일 수도 있지만 평소 바스통을 잘 모르는 입장에선 다소 비싸게 느껴졌다. 뭐.. 결론적으로 내가 잘 몰랐다! 바스통은 런칭 이후 어느덧 16번째 시즌을 맞이한 두터운 팬층을 가진 브랜드였다.

금새 도착한 도산 쇼룸은 그들의 옷처럼 깔끔하고 담백했다. 자켓부터 팬츠까지. 옷들은 카테고리별로 보기 좋게 구분되어 있었고 브라운 톤의 내부와 신상 코듀로이 아이템이 만나 공간의 무드를 한층 업시켰다.

하하호호! 잘 구경하던 도중 생긴 의문 한가지. 뜬금 없지만 꼭 필요한.. '좋은 옷'에 대한 생각이다. 뭐가 좋은 옷이지? 좋은 셔츠를 판단하는 기준은 뭐지? 등 팀장님과 동행한 덕분에 이것저것 여쭤봤다. 또한 전부터 궁금하던 베이직한 워크셔츠, '204 셔츠'까지 입어봤다. 그제서야 정리가 좀 되더라고!

"좋은 셔츠란 손이 자주 가는 셔츠다". 부드럽지만 힘 있는 좋은 원단과 견고한 봉제가 만나 호불호 없이 맛있는, 기본에 충실한 요리가 되고 포켓 위에 위치한 감성적인 로고는 굳이 따지자면 매력적인 가니쉬다. 옷 자체가 더 중요하다는 것.

'Symbol of Quality'. 자체 생산 공장 '바스통 팩토리'를 전신으로 하는 바스통의 모토다. 매일 쇼핑해도 입을 옷이 없다면? 올가을엔 바스통이다. 셔츠부터 팬츠, 아우터까지. 한장 한장 모으다 보면, 어느새 한껏 클래식해진 뿌듯한 옷장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BRAND

창닫기

우리은행 채무지급보증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