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  
2020.11.27
난로처럼 따뜻한 베딩, 호무로
겨울이 되면 포근한 잠자리가 더 간절해진다. 하루 종일 추위와 싸우느라 지친 몸을 따뜻하고 포근하게 감싸줄 이불이야말로 우리의 피로를 날려주는 완벽한 힐링이다.
하지만 그런 완벽한 힐링을 만나기가 쉬운 일은 아니다.
보온성부터 무게와 촉감, 그리고 디자인까지 놓칠 수 없는 디테일이 너무나 많다.

그래서 호무로는 완벽한 겨울베딩을 위해 연구하고 또 연구했다.
피부에 닿자마자 체온을 흡수하여 아침까지 온기를 지켜주는 그래핀 솜이 전기장판 없이도 은은하게 기분 좋은 잠을 만들어낸다. 이 기특한 솜만큼이나 부드러운 초극세사의 촉감 또한 우리를 꿀잠으로 빠져들게 한다. 고밀도 마이크로화이버니까 민감피부에도 걱정 없고 각종 먼지나 동물 털도 차단되니 반려동물과의 동침마저 쾌적하다.

어떤 인테리어에도 어울리는 심플한 디자인과 따뜻한 컬러. 점점 추워지는 날씨에 아직도 맘에 쏙 드는 힐링 베딩을 찾지 못한 당신을 위해 호무로를 선물한다.
TOP
WIZWID